23일 ‘바람직한 태양광 재활용 제도(EPR)' 국회 토론회
진성준・이학영・윤건영・전용기・양이원영・이용선의원 주최

[산경e뉴스] 태양광 패널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RP) 시행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회・정부・전문가・업계 간 공론의 장이 열린다.

‘바람직한 태양광 재활용 제도(EPR) 국회 토론회’는 오는 23일 산림비전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환경과 산업을 살리는 바람직한 태양광 패널 재활용제도 시행을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진성준・이학영・윤건영・전용기・양이원영・이용선 국회의원실이 주최하고 한국태양광산업협회・전국태양광발전협회・한국태양광공사협회・한국태양광발전학회・한국태양에너지학회가 주관단체로 참여한다. 후원단체는 한국재생에너지산업발전협의회이다.

이날 발제는 이진석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박사가 '바람직한 태양광 재활용・재사용 시스템 구축과 운영 방향'을 주제로 설명할 예정이다. 임동건 한국교통대 교수(한국태양에너지학회 이사)가 좌장을 맡는다.

박병욱 충북테크노파크 팀장, 박종성 경상국립대 교수(한국태양광발전학회 이사), 신동진 에스에너지 사업본부장, 정우식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용태 산업통상자원부 재생에너지산업과 과장, 마재정 환경부 자원재활용과 과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바람직한 태양광 재활용 제도 국회 토론회 포스터.
바람직한 태양광 재활용 제도 국회 토론회 포스터.

 

저작권자 © 산경e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